기보, 기술中企에 '맞춤형 특례보증' 재개
기보, 기술中企에 '맞춤형 특례보증'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부터, 9000억 규모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기술보증기금이 코로나19 3차 확산에 대응해 기술 중소기업에 특례보증 9000억원을 지원한다.

기보는 이같은 내용의 ‘맞춤형 특례보증’을 8일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 기술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보증비율 95%, 고정보증료율 1.0% 등 우대조치를 적용해 9000억원 규모로 특례보증을 시행한다.

이번 특례보증은 지원대상을 모든 업종으로 확대하고, 보증심사기준을 완화해 코로나19 피해 이전 매출액을 기준으로 보증지원을 받을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지난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하던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보증취급 적극 조치를 올해까지 연장한다고 기보는 덧붙였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비즈니스와 경제 그리고 우리 사회가 유례없는 충격을 입었고, 3차 확산으로 인해 국민경제의 중추적 역할을 하는 중소기업이 절체절명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이번 특례보증을 통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큰 타격을 입고 있는 기술중소기업이 경영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기보가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