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사업진출
신한銀,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사업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전문기업 KDAC에 전략적 투자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신한은행이 디지털자산 커스터디(수탁 관리) 사업에 진출한다. 신한은행은 7일 커스터디 전문기업인 한국디지털자산수탁(이하 KDAC)에 전략적 지분투자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를 통해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 블록체인 기술기업 블로코, 디지털자산 리서치기업인 페어스퀘어랩이 설립한 KDAC와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연구개발(R&D) 및 공동사업을 추진한다.

신한은행은 이번 투자를 계기로 향후 확대될 고객의 디지털자산을 외부 해킹, 횡령 등의 사고로부터 안전하게 보관하는 커스터디 서비스 경쟁력을 확보해 커스터디, DeFi 등을 활용한 디지털자산 서비스 전반에 사업적 역량을 갖출 계획이다.

KDAC와 협력해 기관 투자자 대상 커스터디 서비스 역량을 집중해 갈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디지털자산 커스터디는 은행의 컴플라이언스 능력과 커스터디 경험을 잘 활용할 수 있는 영역”이라며 “안전하고 편리한 디지털자산 관리 서비스를 제공해 특금법 시행 등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디지털자산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혁신적인 고객서비스를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최근 신년사에서 “업종을 막론하고 모든 기업이 디지털에 사활을 거는 상황에서 신한의 운명도 ‘Digital Transformation’에 의해 좌우 될 것”이라며, “지난해 구축한 DT 구동체계를 바탕으로 신한인 모두가 한마음으로 디지털 혁신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신한은행은 골드 안심서비스, 닥터론 자격검증, 소상공인 정책자금대출 등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고 있으며, 최근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기술검증 사업참여, 디지털자산을 활용한 금융서비스 발굴 등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