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이재용의 간난불최(艱難不摧)
[포토뉴스] 이재용의 간난불최(艱難不摧)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새해 현장경영
6일 삼성리서치연구소서 미래 중장기전략 점검
"6G·AI 등 미래기술 확보는 생존의 문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세트부문 사장단과 삼성리서치연구소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한종희 VD사업부장, 최승범 SR기술전략팀장, 최윤호 경영지원실장, 고동진 IM부문장, 강성철 SR로봇센터장, 이재용 부회장, 세바스찬 승 SR연구소장, 김현석 CE부문장. [삼성전자]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미래기술 확보는 생존의 문제다. 변화를 읽어 미래를 선점하자. 오로지 회사의 가치를 높이고 사회에 기여하는데 전념하자. 선두기업으로서 몇십배, 몇백배 책임감을 갖자.”

6일 새해 현장경영에 나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일성이다.

이 부회장은 이날 서울 우면동 삼성리서치연구소에서 세트부문 사장단 회의를 열고 차세대 6G 통신기술, 인공지능 연구개발 현황 등 미래 중장기전략을 점검했다.

이 부회장이 새해 첫 행보로 지난 4일 경기도 평택 반도체공장을 찾아 시스템 반도체사업을 점검한데 이어 이날 삼성리서치에서 선행기술 개발회의를 연 것은 포스트코로나시대 미래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라고 삼성전자는 밝혔다.

이 자리엔 김현석 CE부문장, 고동진 IM부문장, 최윤호 경영지원실장, 세바스찬 승 삼성리서치 연구소장 및 각 사업부 담당 사장들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이 이날 찾은 삼성리서치는 산하에 ▲글로벌 AI센터 ▲차세대통신 연구센터 ▲소프트웨어혁신센터 등을 두고 미래 유망 분야의 선행기술에 대한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AI 분야에선 AI를 접목한 스마트폰, TV, 가전제품 기능 혁신, 차세대통신 분야에선 6G 핵심기술에 대한 연구 등이 이뤄지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 5일에는 수원사업장에서 네트워크장비 생산라인을 점검하고 글로벌기술센터(GTC)를 찾아 생산기술 혁신회의를 열었다.

한편 지난달 30일 검찰은 국정농단 파기 환송심 결심공판에서 이재용 부회장에 대해 징역 9년을 구형했다.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 5일 수원사업장을 찾아 네트워크장비 생산라인을 점검하는 모습.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 5일 수원사업장을 찾아 네트워크장비 생산라인을 점검하는 모습. [삼성전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