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특별기고] 초변화 시대에는 '기업생태계 협력'이 살 길이다
[신년 특별기고] 초변화 시대에는 '기업생태계 협력'이 살 길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영섭 고려대 공학대학원 특임교수, 전 중소기업청장
주영섭 전 중소기업청장
주영섭 전 중소기업청장

세계적 코로나19 팬데믹의 소용돌이에서 실로 다사다난했던 한 해가 가고 2021년 신축년이 밝았다. 코로나19 팬데믹은 궁극적 해결책인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될 때까지 의료체계의 붕괴를 막기 위해 나라별 상황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적 시행 또는 봉쇄로 대응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민관 혼연일체의 노력으로 방역과 경제의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 상대적으로 선전해 왔으나 최근 재확산 위기로 새해에도 여전히 살얼음판을 걷는 불안한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코로나19 사태와 함께 4차 산업혁명과 저성장 뉴노멀, 광속의 기술혁신, 세대의 변화, 자본주의 및 경영철학의 변화, 기후 변화 등 과거에 경험하지 못한 미증유의 초변화 시대를 맞이하면서 대응역량에 따라 기업의 존폐가 좌우되는 절체절명의 상황이 전개될 전망이다.

현 상황에서 대응역량이나 재무구조 면을 고려할 때 대기업보다는 중소기업이 절대적으로 취약하여 대응책이 시급하다. 기업 자체의 피나는 노력도 중요하나 경제환경 변화의 폭과 규모가 워낙 커서 기업만의 노력으로는 현 위기 극복이 힘겹고 정부의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단기적 조치로, 기업은 현금 유동성 중심 경영과 비용 절감, 매출 방어 등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정부는 우리에 절호의 기회가 열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주역이 될 우량 기업과 혁신 기업들이 유동성 문제로 도산하는 일이 없도록 자금 지원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아울러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지속적 지원과 규제 혁신 등을 통해 기업환경 개선 및 기업인 사기 진작도 중요하다.

이 과정에서 초변화 시대의 생존요건으로 대두되고 있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가속화를 통한 “모든 기업의 테크기업화”가 시급하다. 제조업은 물론 서비스업, 건설업 등 산업 전체적으로, 대기업부터 중소기업, 소상공인까지 기업 전체적으로, 데이터 중심의 디지털 전환으로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서둘러야 한다. 디지털 전환, 개인화 및 맞춤화, ESG 경영,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 초변화 시대가 요구하는 방향으로 고객, 제품 및 서비스, 프로세스, 수익모델 등 비즈니스 모델의 핵심요소를 전면적으로 혁신해야 한다.

중소기업이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추진하는 데 있어 협력, Collaboration이 가장 중요한 성공요소가 될 것이다. 초변화 시대에는 중소기업은 물론이고 대기업도 기업 단독이 아니라 기업생태계 협력을 통한 비즈니스모델 혁신을 추진해야 한다. 중소기업 간 협력, 대중소기업 협력, 산학연관 협력 등 다양한 기업생태계 협력이 필요하다. 그 중에서도 중소기업 간 네트워크화 및 집단화를 통한 협업이 시급하고 효과적인 대안이다. 마케팅, 연구개발(R&D), 생산, 구매, 관리 등 기업 가치사슬에 있어 중소기업 간 공동협업 사업 추진이 대표적 사례이다. 실행이 용이한 공동 구매부터 시작하여 공동 생산, 공동 R&D로 확대하고 공동 브랜드 등 공동 마케팅까지 단계적 추진이 바람직하다. 과거 사례를 분석해 볼 때 공동협업 사업은 기업 간 신뢰 구축 노력이 가장 중요하며 이를 지원하는 우대 제도 등 정부의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 독일‧스위스 연삭기 기업, 호주 골드코스트 요트 기업 등 국내외로 수많은 공동협업 성공 사례를 참조하여 중소기업중앙회 등 주요 민간 협단체 중심으로 성공사례를 만들어 가면 확산이 가능할 것이다.

초변화 시대는 속도와 유연성이 핵심이다. 우리 중소기업이 네트워크화 및 집단화로 힘을 모아 중소기업의 장점인 속도와 유연성에 규모 경제를 결합시킴으로써 대기업보다 우수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것이다. 새해에는 우리 중소기업이 고속정 선단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을 누비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