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주력산업 48곳 개편, 1조4천억 투입
지역주력산업 48곳 개편, 1조4천억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지역균형 뉴딜 촉진 위한 지역혁신 中企 육성전략' 발표
세종 '정밀의료', '스마트시티'로 대체 등
2025년까지 혁신 선도기업 100개사 육성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정부가 지역균형 발전을 위해 기존 비수도권 지역주력산업을 개편하고 향후 5년간 1조4000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6일 제21차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지역균형 뉴딜 촉진을 위한 지역혁신 중소기업 육성전략’을 수립, 발표했다.

정부는 비수도권 14개 시도 특성에 맞게 48개 지역주력산업을 선정, 해당 산업 중소기업에 대한 기술개발 및 사업화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이를 48개 산업 규모는 유지하되 기존산업을 대체 또는 영역 확장하는 방식으로 개편했다. ‘디지털 뉴딜’ 관련 20개 산업, ‘그린 뉴딜’ 관련 19개 산업을 선정하고 ‘기존 산업’ 9개의 고부가가치화를 병행 추진한다.

예를 들면 ▲(세종) 정밀의료 → 스마트시티로 대체(지역균형 뉴딜과제 : 스마트시티 조성) ▲(강원) 레저휴양지식서비스 → ICT융합헬스로 대체(규제특구 : 디지털헬스케어) ▲(부산) 바이오메디컬 → 라이프케어로 확장(비대면 의료서비스 분야 육성 포함) 등이다.

디지털 뉴딜 관련 지역주력산업은 주로 기계․바이오 등 업종에 정보통신기술(ICT, 5G·빅데이터·인공지능)을 융합해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을 촉진하고, 블록체인을 활용한 프로토콜 경제의 기반을 마련한다. 지능정보서비스(부산), ICT융합헬스(강원), 지능형로봇(대전), 스마트시티(세종), 지능형IT부품(충북) 등이 해당된다.

*프로토콜 경제 : 블록체인 기술을 다양하게 접목하여 탈중앙화·탈독점화 및 합의된 규칙 정립을 통해 참여자 모두의 공정성·투명성을 확보하는 참여형 공정경제시스템

그린 뉴딜 관련 지역주력산업은 주로 에너지․미래차 분야 위주로 확대했으며, 이를 중심으로 저탄소․친환경 경제로의 전환을 가속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저탄소지능형소재부품(전남), 그린모빌리티(울산), 고효율에너지시스템(대구), 항노화메디컬(경남), 그린에너지(제주) 등이 해당된다.

이외에도 차세대디스플레이(충남), 친환경융합섬유소재(경북),탄소·복합소재(전북), 스마트금형(광주) 등 지역의 기반산업을 고부가가치화함으로써 그간 지역에서 육성해온 전통제조 등 중소기업의 성장도 함께 추진한다.

지역균형 뉴딜기업 지원을 위해선 지역소재 민간 및 앵커공공기관 등이 자율로 참여하는 ‘지역뉴딜 벤처펀드’를 권역별로 조성한다. 현재 운용중인 광주 전남 한국전력 모펀드를 벤치마킹해 일부지역에 시범조성후 확대할 예정이다.

또 정부 지자체가 매칭 방식으로 2025년까지 향후 5년간 지역주력산업 영위기업에 1조4000억원 규모의 기술개발 및 사업화 자금을 지원한다. 지역주력산업 육성 등 성과평가를 통해 예산을 매년 차등(최대 24억원) 지원하되, 기업에 대한 지원 및 방식은 지자체가 지역특성에 맞게 주도적으로 설계해 추진한다.

지역주력산업 중 성장 가능성 높은 기업은 별도 선정해 패키지 지원한다. 2025년까지 지역 성장을 주도하는 혁신 선도기업 100개사를 선정해 3년간 9억원(R&D 7억원, 사업화 2억원)을 지원, 육성한다.

아울러 지역균형 뉴딜기업 전용 보증 및 융자자금을 신설 확대하고, 수출바우처·글로벌강소기업 등 정부지원사업을 지역주력산업 기업에 연계해 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