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수출물류에 숨통
中企 수출물류에 숨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해수부, HMM과 MOU
HMM, 中企에 선적공간 우선 제공
(왼쪽부터)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당 이사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정태순 한국선주협회장이 29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수출중소기업과 국적 해운선사 간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당 이사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정태순 한국선주협회장이 29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수출중소기업과 국적 해운선사 간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신미경 기자] 운항 선박 부족 및 해상운임 급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들의 수출물류에 숨통이 트이게 됐다. 대표적인 국적 운송선사인 에이치엠엠(HMM)이 정부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중소기업에 선적공간을 우선 제공하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해양수산부는 수출 중소기업의 원활한 해상운송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선주협회,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함께 29일 오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수출중소기업과 국적 해운선사 간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중진공과 국적 원양선사 HMM 간 ‘수출 물류 핫라인’을 개설해 중진공이 중소기업의 긴급한 수출화물 수요를 접수·취합해 HMM에 통보하면 HMM은 우선적으로 선적 공간을 배정하는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올해 상반기까지 안정세를 유지하던 아시아-미주노선 해상운임은 하반기부터 미국의 소비재 수요 증가, 블랙프라이데이, 크리스마스 등 계절적 수요의 영향으로 물동량이 증가함에 따라 운임이 상승하고 수출 선적공간 부족 현상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HMM은 오는 31일에 4500∼5000TEU급 선박 2척을 추가로 투입하고 11월부터 내년 2월까지 매달 1척 이상의 선박을 추가 투입해 우리 기업의 수출물류를 지원할 예정이다.

국적 해운선사의 아시아-미주 노선 점유율은 7.9% 수준에 불과하며, 한국-미주 노선으로 국한하더라도 27.6%로 점유율이 낮은 수준이다. 따라서 단기적인 선박 추가 투입만으로는 선적공간 확보 등에 한계가 있어 중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상생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중소기업은 국적 해운선사의 안정적 수익확보를 위해 장기운송계약 확대와 이용률 제고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