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중진공, 창진원 임원연봉 2억 '훌쩍'
기보, 중진공, 창진원 임원연봉 2억 '훌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산하 9개 공공기관 임원 평균연봉 1억9천만원
신입직원 연봉(3800만원)의 약 5배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공공기관 중 임원 평균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기술보증기금이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창업진흥원과 함께 2억원을 훌쩍 넘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중소기업연구원, 기보, 중진공,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은 임원과 신입직원간 평균 연봉 차이가 5배 이상 났다.

중기부가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2019년도 임원 및 신입직원 평균 연봉 현황’에 따르면 중기부 산하 9개 공공기관의 임원 평균 연봉은 1억9000만원으로 신입직원(3856만원)과 비교해 4.8배 이상 높았다.

이는 12개 OECD 회원국 상하위 10%의 임금격차 평균 3.4배와 비교해 상당히 높은 수준의 격차다.

임원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기술보증기금 2억5130만원이었고 ▲창업진흥원 2억472만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2억1500만원 ▲한국벤처투자 1억9136만원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1억8828만원 순이었다. 가장 낮은 기관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1억2567만원이다.

기관별 임원과 신입직원 간 평균 연봉 격차는 ▲중소기업연구원이 5.6배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기술보증기금 5.3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5.1배로 OECD 회원국 중 임금 격차가 가장 큰 미국(5배)보다 높은 수준이다.

중소기업유통센터 경우 3.8배로 가장 낮은 격차를 보였지만, 중기부 산하 9개 공공기관 모두 OECD 평균보다 높았다.

이주환 의원은 “중기부 산하 공공기관의 임‧직원간 임금격차가 OECD 평균을 훨씬 넘어선 것은 우리나라 소득 양극화의 단편적 예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임금수준의 적정성을 고려해 격차를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