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이사 추진하는 중기부···친정 '대전'은 "가지마!"
'세종' 이사 추진하는 중기부···친정 '대전'은 "가지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세종 이전' 본격 추진···
'세종 이전 의향서' 행안부에 제출
관계부처 논의 거쳐
대전지역 '반대 여론'
중소기업이 대기업과 손잡고 공공조달 시장에 진출하는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 제도'가 내년부터 시행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의 아이디어가 현실화된 것이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정부가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로의 이전을 본격 추진한다. 

중기부는 관계부처와 논의를 거쳐 현재 정부대전청사에 있는 본부 조직의 ‘세종 이전 의향서’를 지난 16일 행정안전부에 제출했다고 23일 밝혔다.

중기부는 세종 이전 추진과 관련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 정책 컨트롤타워로서 관계부처와의 소통과 협업을 강화하고, 부 승격(2017년 7월) 및 코로나19 등 대내외 정책환경 변화로 인해 증가하는 중소‧벤처기업 및 소상공인 정책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중기부는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 정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서는 다른 경제부처와의 효율적 정책 연대 및 긴밀한 협업이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업의 99%를 차지하는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 정책의 특성상 전 부처에 걸쳐 협업과 지원이 필요함에 따라 본부 조직의 세종시 이전이 정부부처 간 정책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기부의 세종 이전은 행정수도를 완성하고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을 선도하는 중소‧벤처기업 및 소상공인의 경쟁력 강화로 이어져 궁극적으로 국가경쟁력 강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중기부는 덧붙였다.

한편 중기부의 세종 이전 논의에 대해 대전시와 지역 정치인 등을 중심으로 반대여론이 일고 있다.

장종태 대전서구청장은 22일 대전정부청사 앞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을 반대하는 내용의 피켓 시위를 했다.

장 구청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중기부의 세종으로의 이전 계획은 20년 이상을 함께 온 지역 주민들에게 실망감과 허탈감을 안겨주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지역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시름이 어느 때보다 깊은 가운데, 공공기관을 하나라도 더 유치할 것을 학수고대하고 있던 지역민의 바람에 찬물을 끼얹는 결정"이라고 유감을 표명했다.

장 구청장은 "대전시와 구, 정치권, 시민단체, 경제계가 함께 힘을 모아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도 이날 논평을 내고 "대전시와 지역 국회의원들이 지속적으로 (중기부 이전 계획 철회를 위해) 설득에 나서길 부탁한다"며 "시당도 뜻을 모아 정부·여당에 호소하는 등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