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APEC '中企 디지털화' 논의 적극 참여"
박영선 장관 "APEC '中企 디지털화' 논의 적극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APEC 중소기업장관회의 화상으로 열려

[중소기업투데이 신미경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3일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중소기업 장관회의에 참석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디지털화를 강조했다. 이번 회의 개최국은 말레이시아다.

이번 중소기업 장관회의는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한 각국의 중소기업 지원 정책사례와 포스트코로나 시대 중소기업 디지털화 정책을 공유하고 향후 대응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이번 회의에서 박 장관은 연초부터 역점을 두고 추진해온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디지털화를 위한 3가지 정책방향을 소개했다.

▲비대면 분야에 집중 투자하는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를 민관 공동으로 조성하는 등 비대면 벤처 육성 ▲인공지능(AI) 제조 플랫폼, 비대면 서비스 플랫폼, 대기업의 난제를 스타트업이 해결하는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등 혁신 플랫폼 구축 ▲스마트상점과 전통시장의 온라인화 등 소상공인 디지털화가 그것이다.

이번 회의에서 APEC 중소기업 장관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상황에서 회원국 간 협력과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의 디지털화·혁신·기술을 강조하는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이 선언문에는 디지털 무역장벽 제거, 디지털 도구 접근성 강화 등을 통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디지털 잠재력 개발 등의 내용이 담겼다.

박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한 보호무역주의 확대 등 글로벌 교역 위기 상황에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원국의 협력과 공동 노력이 필수적”이라며 “앞으로도 APEC 내에서 중소기업 디지털화에 대한 논의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3일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APEC 중소기업 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3일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APEC 중소기업 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