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갑질' 완장 찬, 권익위의 두얼굴
'공무원 갑질' 완장 찬, 권익위의 두얼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 갑질' 단속하면서 식구들끼리 '갑질'
지난 2년간 334건 내부갑질 발생
지위남용 가장 많아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공무원 갑질 단속을 하는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에서 정작 각종 내부 갑질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권익위가 이영 국민의힘 의원실(비례대표)에 제출한 내부 갑질 실태점검 결과에 따르면 직원 653명인 권익위 내부에서 지난해 214건, 올해 120건의 갑질행위가 저질러졌다.

갑질 실태를 유형별로 보면, 지위남용 55건, 부적절언행 40건, 부당인사 18건, 사적노무 6건, 금품향응 1건 순(복수응답 포함)이었다. 음주나 회식 참석 강요, 업무시간 불필요한 연락 등의 지위남용 행위가 가장 많았다.

국민권익위는 공무원 행동강령상 갑질 행위 근절을 총괄하는 ’공공기관 갑질 주무부처‘로서, 이같은 갑질실태는 소속 직원 대상 설문조사 결과 밝혀졌다. 

국민권익위는 지난해 5월24일부터 5월31일, 올해 5월25일부터 29일까지 두 차례에 걸쳐 소속 직원들을 대상으로 내부 인트라넷을 통해 ‘상대적 열위직원에 대한 갑질 행위 경험 여부’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는 지위남용, 부적절언행, 부당인사, 사적노무, 금품향응 등 총 5개 유형으로 구성됐다. 올해 설문조사의 경우, 위원회 직원 653명 중 111명이 설문에 응답했고, 15개 항목 문항 중 갑질을 당했다고 답한 응답수가 120건에 달했다.

2018년 국무조정실은 우리 사회 전반에 광범위하게 퍼져 있는 이른바 ‘갑질’을 바로 잡기 위해 ‘공공분야 갑질 근절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이에 공공기관은 자체적으로 내부 직원을 상대로 갑질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권익위는 공무원 행동강령을 개정, 공공기관 갑질 행위를 신고받고 징계처분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권익위는 지난 8월, 고위공직자 국장이 부하 직원에게 자신의 대학원 과제를 대신하게 하는 등의 갑질 사건이 보도되며 논란이 된 바 있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 내부에서도 수백 건의 갑질이 횡행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갑질 근절에 앞장서야할 국민권익위원회가 정작 본인들끼리 갑질을 하고 있다는 비판을 자초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그러나 권익위는 갑질 실태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한 자료는 공개를 거부하고 있다. 권익위는 지난 3월 공공기관의 공무원 행동강령 상 갑질 행위의 구체적 내용, 행위자 직위, 이로 인한 징계 처분까지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