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IT시스템, "클라우드 기반으로 가야”
中企 IT시스템, "클라우드 기반으로 가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물간 온프레미스 탈피
···디파이 개념의 워크로드, 탄력적인 테이터 마이닝
‘싱글 포인트 장애’ 위험 탈피
사진은 ‘2019 IT월드쇼’ 전시장 모습으로 본문 기사와 직접 관련은 없음.
‘2019 IT월드쇼’ 전시장 모습

[중소기업투데이 이종선 기자] 대기업이나 중견기업은 물론 웬만한 중소기업에서도 IT시스템 관리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산업전문가들은 “클라우드나 앱 자동화, AI옵스 등은 우리와 먼 얘기”라는 인식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종업원 수 십명 단위의 중소기업에서도 디지털화가 진행되는 사례가 많다. 이들 기업들 간에는 특히 “한물 간 온프레미스가 아닌, 디파이(분산화) 개념의 멀티 클라우딩 개념으로 확장돼야 한다”는 각성이 일기도 한다. 또한 실제로 이를 실현하는 업체들도 늘고 있다.

‘중앙집중형 온프레미스론 한계’

업체 안팎을 대상으로 한 유연하고도 다양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과 관리 체계 구축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이런 추세를 가속화하고 있다. 특히 중소 IT기업이나 SI(시스템 통합)를 구축한 제조업체들에겐 더욱 중요한 문제다. 즉, 기존의 온프레미스 중심의 네트워크 관리는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IT산업 애널리스트들은 “특히 효율적인 기업 네트워크를 위해 원격 지점에 VPN서버나 서비스를 자동으로 배치하고, 이를 효율적으로 관리, 설정할 수 있는 인프라가 필요하다”며 디파이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이미 중앙집중형 서버를 기준으로 한 온프레미스로선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기도 하다.

기업 전체가 하나의 인스턴스로 묶여선 위험해

그럼에도 기존의 중소기업의 작업 워크로드나 네트워크 및 보안 관리 시스템의 경우 대부분 온사이트 중심이었다. 관리 플랫폼이 회사 네트워크 내에 위치한 것이다. 이는 기업 전체를 하나의 인스턴스로 관리함으로써, 종종 관리 플랫폼 자체에 접속할 수 없는 등의 사고나 상황이 벌어지도 한다. 예를 들어 한 군데 시설이나 장비에 오류가 생길 경우 전체 공정이 마비될 수 밖에 없다. 만약 온프레미스를 벗어난 클라우드 기반 통합 관리를 채택할 경우는 다양한 옵션으로 선택적으로 오류를 방지하고, 대응할 수 있는 여지가 생긴다는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코로나 재택근무…다양한 디바이스 통합, 관리에 어려움

특히 코로나19 사태는 어려움을 더 가중시켰다. 재택근무가 단기간에 크게 늘면서 VPN 등 원격 접속에 따른 관리 작업과 추가 비용까지 기업의 부담이 더 커졌다. 이는 중소기업일수록 더욱 부담이 크다.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한 디자인 기획사는 “직원들 개인이 집에서 각자의 노트북이나 인터넷 회선 등 디바이스를 사용하면서 보안은 물론, 작업 공정에 큰 문제가 생기기도 한다”면서 “네트워크 장비와 보안 장비가 혼재해 있어 장비 연동이나 통합에도 어려움이 많다”고 토로했다. 또한, 신규 기능이 필요해 장비를 업그레이드하거나 버그가 발견되면 관리 플랫폼 운영체제 이미지를 바꾸는 것도 쉽지 않다. 특히 재택근무자들을 관리하는 플랫폼에 따라서 웹 UI부터 CS, 자바 등 다양한 방식이 난립해 이를 일일이 고려해 작업하는 과정도 번거롭고 복잡해지고 있다. “결국 어쩔 수 없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일때도 3분의1만 제외한 나머지 직원들은 출근할 수 밖에 없었다”고 한다.

클라우드 기반 통합으로 비용과 리스크 감소

그래서 전문가들은 “이처럼 소모적인 수작업 중심의 ‘원시적’ 형태를 벗어나기 위해서도 온프레미스 기반 관리에서 과감하게 벗어나 새로운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주문한다. 중소기업으로선 특히 비용 절감과 각종 워크로드상의 리스크를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역시 클라우드 기반 통합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메모리 주변 기기를 제작 납품하는 경기도 용인의 H사 관계자는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오히려 클라우드 기반 관리의 장점이 클 수도 있다”고 한다. 예컨대, 클라우드를 사용함으로써 탄력적인 데이터링과 마이닝(분석)이 가능하고, 한 군데 오류로 전체가 망가지는 싱글 포인트 장애에 대한 우려가 사라진다는 얘기다.

또한 언제 어디서나 클라우드에서 서비스 형태로 관리 플랫폼에 접속할 수 있고, VPN 같은 원격 접속에 필요한 툴도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항상 클라우드에서 서비스하므로 최신 버전을 유지하고, 버그 픽스도 필요할 때마다 자동으로 진행된다. 단적으로 말해 온프레미스를 탈피한 멀티 클라우드와 디파이 시스템이 해답이라는 주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