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출입 논란, 삼성전자의 대처법
국회출입 논란, 삼성전자의 대처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자 전원 징계키로
국회출입 임직원 대상 특별감사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삼성전자는 최근 국회출입과 관련해 논란이 일자 국회출입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특별감사를 실시, 관련자 전원을 징계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삼성전자의 한 대관 담당 임원이 ‘국회출입 기자증’을 이용해 국회를 드나든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삼성전자는 감사 결과, 문제가 된 임원은 정당 당직자로 재직 중이던 2013년 가족 명의로 인터넷 언론사를 설립해, 2015년 삼성 입사 이후 최근까지도 기사를 직접 작성해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해당 언론사의 소재지와 관련해 설립 당시엔 가족 거주지로 등록했으며, 2017년부터 1년간은 여의도 소재 상가를 임차해 사용했으며 계약기간 종료 이후에도 변경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해당 인터넷 언론사의 존재를 전혀 몰랐으며 광고 등 어떤 명목의 지원도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이밖에도 이번 감사에서 모 국회의원실의 설명 요청을 받은 임직원 2명이 다른 직원이 발급받은 출입증을 이용해 의원실 2곳을 방문한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 모든 위반사항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책임자를 포함한 관련자 전원을 징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