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지원금 못받은 39만명 ''신청하세요''
코로나지원금 못받은 39만명 ''신청하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거리두기로 인한 특별피해업종 소상공인 대상
새희망자금 3차 지급 실시
100만~200만원 현금지원
중소기업이 대기업과 손잡고 공공조달 시장에 진출하는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 제도'가 내년부터 시행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의 아이디어가 현실화된 것이다.

[중소기업투데이 신미경 기자] 정부가 사회적거리두기로 인한 특별피해업종 소상공인에 대해 새희망자금을 3차로 지급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3일 집합금지업종 등 특별피해업종 소상공인 2만9000명에게 문자메시지를 발송하고, 100만~200만원의 새희망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지원대상에 포함된 소상공인 2만9000명은 지자체에서 제출한 사업자정보를 건강보험공단이 공유한 사업체정보와 매칭해 작업한 결과다.

중기부는 지난 9월29일 진행한 신속지급 대상자 중 미신청자에 대해 문자메시지를 안내한데 이어 오는 16일부터 미신청자 39만명에게 우편발송을 통해 지원 신청을 재차 안내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새희망자금 신청을 시작한 9월24일부터 지난 12일까지 소상공인 204만1108명(신속지급 대상의 84%)에게 2조2061억원을 지급했다.

이은청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과장은 “그간 문자메시지 등을 통한 신청 안내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39만명의 소상공인이 새희망자금을 신청하지 않은 상태”라며 “신청 안내를 받은 분들은 새희망자금 전용 누리집(새희망자금.kr)을 통해 신청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