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분기 영업익 12조 '깜짝 실적'···58.1%↑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익 12조 '깜짝 실적'···58.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결기준 매출 66조, 잠정실적 발표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66조원, 영업이익 12조3000억원의 실적(잠정치)을 달성했다고 8일 발표했다. 시장 추정치 10조2800억원을 크게 웃도는 어닝 서프라이즈다. 

전기 대비 매출은 24.6%, 영업이익은 50.92%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매출은 6.45%, 영업이익은 58.1% 늘었다. 삼성전자의 분기 영업이익이 10조원을 넘긴 것은 2018년 4분기(10조8000억원) 이후 7분기 만이다. 

시장에선 무선(스마트폰) 부문 영업이익이 4조원대를 넘으며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한다. 갤럭시 노트 20 시리즈와 갤럭시 Z플립2 등 신형 스마트폰이 출시되면서 판매호조를 보인 것.

반도체 부문은 가격하락 속에서도 비교적 선방했다는 분석이다. 시장에선 반도체부문 영업이익을 약 5조원대로 예상한다. 소비자가전(CE) 부문은 코로나19로 재택문화가 자리잡으면서 소비가 살아나 영업이익이 1조원대 수준을 회복했다.           

잠정 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추정한 결과이며,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된다. 삼성전자는 2009년 7월부터 국내 기업 최초로 분기 실적 예상치를 제공하고, 2010년부터 IFRS(국제회계기준)를 선 적용하고 있다. 

                                                            <삼성전자 올 3분기 영업 실적(잠정)>

자료제공= 삼성전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