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인사 회오리'···씨티은행, 첫 여성행장 탄생 예고
은행권 '인사 회오리'···씨티은행, 첫 여성행장 탄생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순 수석부행장, 씨티은행 차기행장 사실상 확정
진옥동 신한은행장, 허인 국민은행장 연임 여부도 '초미 관심'
손교덕 KDB산업은행 사외이사, 차기 수협은행장 물망
주요 은행장들의 임기만료를 앞두고 은행권에 인사태풍이 예고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차기 씨티은행장으로 사실상 확정된 유명순 씨티은행 수석부행장, 연말 임기만료를 앞두고 연임여부에 관심이 쏠린 진옥동 신한은행장, 허인 KB국민은행장.
주요 은행장들의 임기만료를 앞두고 은행권에 인사태풍이 예고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차기 씨티은행장으로 사실상 확정된 유명순 씨티은행 수석부행장, 연말 임기만료를 앞두고 연임여부에 관심이 쏠린 진옥동 신한은행장, 허인 KB국민은행장.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주요 은행장들의 임기만료가 줄줄이 예고된 가운데 민간은행권에서 첫 여성행장이 탄생될 예정이다.

한국씨티은행은 7일 오전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유명순 씨티은행 기업금융그룹장 및 은행장 직무대행(수석부행장)을 차기 은행장 후보로 단독 추천했다.

차기은행장은 오는 27일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최종 선임된다. 유 부행장이 행장에 선임되면 민간은행에선 첫 여성 행장이 된다.

유 부행장은 이화여대 영어교육학를 졸업하고 1987년 씨티은행에 입사한 뒤 기업리스크부장, 다국적기업금융본부장, 기업금융상품본부 부행장을 거쳤다. 이후 2014년 JP모건 서울지점 기업금융총괄책임자로 잠시 씨티은행을 떠났다가 이듬해 씨티은행 기업금융그룹 수석부행장을 맡았다.

은행권에선 권선주 전 IBK기업은행장이 박근혜 정부 들어 지난 2013년 12월 여성으로선 처음으로 은행장에 임명된 바 있다.

리딩뱅크인 신한은행장과 KB국민은행장도 올 연말 임기가 끝난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연임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1년 더 행장직을 이어갈 가능성이 높다. 진 행장은 취임 첫해인 지난해 국민은행에 리딩뱅크 자리를 내줬으나 동남아를 중심으로 한 적극적인 해외공략으로 글로벌 당기순이익(3702억원)은 전년대비 15% 이상 늘어나는 성과를 거뒀다. 은행권이 사활을 걸고있는 디지털혁신에 있어서도 시중은행장 중 가장 앞선다는 평가다.

진 행장의 대항마로는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거론된다. 임 사장은 카드업계 1위 자리를 지키며 특히나 디지털 부문에서 역량을 과시하고 있다.

KB금융과 신한금융 내에선 부회장직이 새로 만들어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과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임기후 각각 지주 부회장직에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다.

허인 국민은행장은 이미 한차례 연임(2+1)을 했으나 이번에 3연임 가능성 또한 적지않다. 취임 이후 지난 3년간 순이익 1위 자리를 탈환하는 등 워낙 성과가 좋기 때문이다. 올 상반기에도 1조2467억원의 순이익을 거두며 신한은행(1조1407억원)을 앞질렀다. 금융권을 휩쓴 각종 부실 사모펀드 사태도 비켜갔다. 허 행장 임기는 오는 11월20일자로 끝난다. 최근 연임이 결정된 윤종규 KB금융 회장을 중심으로 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가 구성됐다.

차기 국민은행장 후보군엔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 박정림 KB증권 사장, 양종희 KB손해보험 사장 등이 오르내린다.

수협은행도 곧 수장이 바뀐다. 이동빈 현 수협은행장이 연임을 고사하면서 5명의 후보가 경쟁하고 있다. 손교덕 KDB산업은행 사외이사, 김철환 수협은행 기업그룹 부행장, 김진균 수협은행 경영전략그룹 수석부행장, 강명석 수협은행 전 감사, 고태순 전 NH농협캐피탈 대표 등이다.

수협은행 행장추천위원회는 이들 5명의 서류를 심사중이다. 행추위는 기획재정부, 해양수산부, 금융위원회 등 정부측 추천 위원 3명과 수협중앙회 추천 위원 2명으로 구성됐다. 이들 5명 위원 중 4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최종후보가 된다.

5명 후보 가운데 유일하게 은행장 경력(BNK경남은행장)을 지닌 손교덕 사외이사가 유력하게 물망에 올라있으며, 김철환 부행장이 수협측 대표 후보로서 각축을 벌일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