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홈앤쇼핑, 100억대 비리 터져
[단독] 홈앤쇼핑, 100억대 비리 터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사실, 관련자 고발 '미적미적' 의혹 눈덩이
PC자료 삭제 등 증거인멸 시도
도급사비용 56억원 과다지급 논란도
본지가 입수한 홈앤쇼핑 내부감사 자료 일부
본지가 입수한 홈앤쇼핑 내부감사 자료 일부

[중소기업투데이 박철의 기자] 홈앤쇼핑(대표 김옥찬) 콜센터에서 100억원대 비리가 터졌다. 본지가 최근 ‘직위를 이용한 금품수수 및 정산조작’이라는 홈앤쇼핑 내부감사 자료를 입수·분석한 결과, 비리규모가 적게는 수십억원에서 많게는 수백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이 자료에 따르면, 홈앤쇼핑 콜센터 담당인 K씨는 다년간에 걸쳐 도급사인 W사로부터 OO억원의 금품을 수수했고, W사는 정산과정에서 도급비용 조작 등의 수법으로 부당이득을 취한 뒤 K씨에게 뇌물을 제공, 홈앤쇼핑에 손실을 끼친 것으로 나타났다. 즉 K씨가 W사와 짜고 비위를 저지른 공동 범죄라는 게 감사실 자체 분석이다.

감사실은 내부감사 자료에서 “홈앤쇼핑 내부감사 중 부정행위가 적발되자 K씨가 PC내 정산자료를 삭제하고 도급사인 W사 담당직원에게 관련 자료에 대한 삭제를 지시하는 등 증거를 인멸했다”고 밝혔다. 이어 “K씨는 자신의 부정행위를 콜센터 다른 직원에게 전가하고 허위진술을 강요했다”고 나와있다. 이에 감사실은 “증거인멸을 시도한 K씨 등 3명에 대해 배임 및 청탁금지법 위반사실 관련 증빙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홈앤쇼핑 소액주주 관계자는 “홈앤쇼핑은 K씨의 퇴직금 가운데 절반만 회수했고, 감사실은 K씨를 업무상 배임 및 청탁금지법 위반 등으로 고발조치 했다고 밝혔지만 사실여부가 불분명해 이번 사건을 덮으려고 하는 것이 아니냐”고 항변했다.

감사실은 또 “지난해 연말 홈앤쇼핑 도급사 선정과정에서 W사를 금품제공 및 계약악용으로 부당이익을 취득한 사실이 확인돼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홈앤쇼핑이 연간 도급사에 지급하는 비용은 대략 300억원 정도. 매년 11월경 다음년도 도급사(5개사 정도)를 선정한다.

하지만 W사는 오히려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그는 소액주주 한 관계자에게 “나는 K씨에게 떡값명목으로 연간 수천만원을 건넸지만 다른 도급사는 자신보다 훨씬 많은 금액을 지급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해 엄청난 후폭풍이 예상된다.

이같은 사실들을 종합할 때 K씨는 W사 이외의 도급사에서도 금품을 수수했을 가능성이 높으며, 윗선에 상납 가능성마저 제기되고 있다. 홈앤쇼핑 내부 관계자에 따르면 K씨가 불법으로 수수한 금액이 100억원에 이를 것이라는 소문이 파다하다는 것이다. K씨는 홈앤쇼핑 콜센터에서 6~7년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채용비리혐의로 구속된 강남훈 전 홈앤쇼핑 대표와 ‘끈끈한’ 관계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강 전 대표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의 복심으로 통한 인물이다.

이런 가운데 홈앤쇼핑은 올해 초 2019년 1월1일부터 6월30일까지 5개 도급사에 무려 56억원을 과다 계상해 지급한 사실이 알려져 환불소동이 일어났다. 연간 취급액이 2조4000억원에 이르는 대규모 회사에서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 벌어진 것. 여기에 홈앤쇼핑은 콜센터 일부를 지방으로 이전한다는 방침이어서 또 다른 논란이 되고 있다.

한편 W사와 관련해 본지는 지난 5월30일 <홈앤쇼핑에서 벌어진 막장드라마>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홈앤쇼핑 여직원 Y씨가 자신의 여동생을 몰래 W사에 위장 취업시킨 뒤 봉급과 함께 직장인대출을 받아 착복하자, 이에 격분한 여동생이 언니를 경찰에 고발한 뒤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자살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사건이 알려진 발단은 홈앤쇼핑 직원인 B씨가 지난해 마포경찰서에 제보를 하면서 시작됐다. 마포경찰서는 지난해 연말 홈앤쇼핑 콜센터를 압수수색한 뒤 현재까지 수사를 해 왔지만 아직까지 관련 내용을 발표하지 않고 있어 시간이 갈수록 의혹이 짙어가고 있다.

홈앤쇼핑 부산콜센터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왼쪽)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지난7월 부산에서 홈앤쇼핑 부산 컨택센터 설립을 위한 MOU를 체결한뒤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