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中企·소상공인 추석자금줄 마를라"
정부, "中企·소상공인 추석자금줄 마를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中企 금융지원위원회 열고 '자금줄 대기' 나서
30조3000억원 규모 특별자금 공급
3조1700억원 보증 지원도

[중소기업투데이 신미경 기자] 정부가 추석을 앞두고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30조3000억원 규모의 신규 특별자금을 공급한다. 또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지역신보 등을 통해 3조1700억원의 보증을 지원한다. 기존 대출과 보증에 대해선 52조1300억원 규모의 만기연장을 통해 명절 전후 자금난을 해소할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1일 서울 양천구 신영전통시장에서 박영선 장관을 비롯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국책 및 시중은행장, 유관기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중소기업금융지원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추석을 대비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명절 소요자금을 30조3000억원 규모로 최고 1.5%까지 금리를 우대해 공급한다. 신보·기보·지역신보 보증 3조1700억원을 합해 총 33조4700억원을 지원한다.

이 자리에서 참석 기관장들은 추석자금 지원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불편을 최소화하기로 했으며, 21억3000만원 규모의 온누리상품권 구매, 장보기 행사, 사회복지시설 기부 등을 통해 추석명절 전통시장 활성화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21일 서울 양천구 신영시장에서 열린 중소기업 금융지원위원회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1일 서울 양천구 신영시장에서 열린 중소기업 금융지원위원회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