企銀·자본재공제조합 맞손···기계산업 '자금난 해소'
企銀·자본재공제조합 맞손···기계산업 '자금난 해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위기 극복과 기계산업 지원 위한 MOU
기업당 최대 5억원 대출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IBK기업은행은 자본재공제조합(이사장 손동연)과 코로나위기 극복과 기계산업 지원을 위한 동반성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자본재공재조합은 기업은행에 500억원을 예탁하고, 기업은행은 이를 재원으로 5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 협력대출’을 지원한다.

대출대상은 자본재공재조합이 추천하는 기업 또는 일반기계 산업을 영위하는 기업이다. 대출한도는 기업당 최대 5억원이며, 대출금리 연 1.2%p를 자동감면 한다.

이번 협약은 기계·항공제조 중소·중견기업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산업통상장자원부, 기계·항공제조 관련 기업 등이 참여한 ‘기계·항공제조 금융지원 MOU’의 일환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입은 기계 기업의 자금난 해소와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