企銀, 일자리 창출 및 유지 中企에 금융혜택
企銀, 일자리 창출 및 유지 中企에 금융혜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상한 기업' 16호 선정
우대금리 대출, 금융비용 지원 등
중소기업 일자리 인식 개선 박람회도 개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왼쪽),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왼쪽),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IBK기업은행이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하는 ‘자상한 기업’ 16호로 선정돼 중소기업의 일자리창출 및 인력난 해소를 위한 금융지원에 나선다.

기업은행은 일자리창출은 물론 고용을 유지하는 기업에 최대 1%p 우대금리 대출을 시행하고, 일자리 창출 중소기업에 구직자 1인당 최대 100만원을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5일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사에서 ‘중소기업 우수인력 확보와 청년실업 해소’를 위한 이같은 내용의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기업은행은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고 고용을 유지하는 기업에 대해 대출금리를 최대 1%p 감면할 예정이다. 또 관련 소상공인에 대해서도 0.75%p 대출금리를 감면해준다.

아울러 청년 구직자를 대상으로 12주 이상 현장실습 기회를 제공하는 기업에 대해 실습인원당 50만원(우량기업은 100만원)을 지원한다. 해당 지원금은 기업은행 대출이자 및 수수료 납부에 사용할 수 있도록 포인트 카드 형태로 지급된다.

또 특성화 고등학교(국립 제외) 학생 100명에게 1인당 50만원씩 장학금도 지급한다.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해 ‘중소기업 일자리 인식 개선 박람회’도 연 2회 이상 개최할 예정이다.

이밖에 올해말 중기부와 중소기업중앙회가 구축 예정인 ‘중소기업 일자리 플랫폼’(가칭)과 기업은행의 ‘I-ONE JOB’간 연계를 통해 중소기업 일자리 관련 데이터를 수집·공유하고 이를 활용해 중소기업과 구직자간 일자리 미스매칭 문제를 적극 해소해나갈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기업은행과 일찌감치 ‘자상한 기업’ 협약을 맺으려 했으나 여러차례 연기가 됐었다”며 “일자리를 유지하는 중소기업에 기업은행이 대출을 해주고 혜택을 주는 것이 이번 프로젝트의 주요 내용”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기부가 최근 3만7000개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 1년간 2만7000개 일자리가 벤처 부문에서 창출됐다”며 “벤처 부문 전체 일자리 또한 약 66만개로 삼성, 현대, LG, SK 등 국내 4대 기업의 일자리 수에 버금간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는 중소벤처기업이 우리나라 경제에서 차지하는 위상이 커지고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이번 기업은행과의 협약 등을 통해 일자리 매칭사업을 활발히 추진한다면 현장에서 일자리 미스매칭으로 인해 생기는 청년 일자리 문제를 보전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