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재기 소상공인 '카페창업 및 취업' 돕는다
스타벅스, 재기 소상공인 '카페창업 및 취업' 돕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 후속조치
40대 이상 한계 소상공인 대상
'카페창업 전문교육 과정' 운영
10~19일 참가자 모집

[중소기업투데이 신미경 기자] 카페 창업 및 취업을 희망하는 중년층 소상공인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스타벅스코리아와 함께 ‘리스타트(Restart)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중기부는 중년층 재기 소상공인을 위한 ‘리스타트 프로그램’ 참가자를 오는 10일부터 19일까지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이미 폐업을 했거나 폐업을 고려중인 40대 이상 한계 소상공인이 대상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중기부와 스타벅스가 지난5월 맺은 ‘자상한기업’ 업무협약의 후속 조치로, 사업실패 경험이 있는 40대 이상 소상공인의 재도전을 지원하기 위해 신설한 카페창업 전문교육 과정이다.

중장년 교육생 100명에게 스타벅스가 보유하고 있는 최신 커피 트렌드 및 지식, 고객서비스, 음료 품질·위생 관리, 매장 손익관리 등 16시간 교육과정을 제공한다. 교육은 5회차로 나눠 운영되며 매 회차당 20명 내외로 선발할예정이다.

우수 수료생 중 재창업 희망자는 중기부가 운영하는 재창업 패키지 프로그램(60시간 전문기술교육 및 1대1 재창업컨설팅)이 지원된다. 또 취업희망자는 스타벅스 내부 채용절차를 거쳐 바리스타로 취업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리스타트 프로그램은 올해 하반기 수도권에서 시범 운영하고 스타벅스와 협의해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송호섭 스타벅스코리아 대표이사는 “리스타트 지원 프로그램이 소상공인이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실질적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중장년층의 경험은 스타벅스의 현재 파트너들과 조화롭게 어우러져 우리에게도 귀중한 자산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