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업계, KT와 손잡고 스마트공장 구축 나서
플라스틱업계, KT와 손잡고 스마트공장 구축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프라스틱공업협동조합연합회 KT와 MOU
5G 로봇솔루션 기반 스마트팩토리 구축 등 지원
조원택 한국프라스틱공업협동조합연합회 전무이사와 유창규 KT 강북강원법인고객본부장이 협약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원택 한국프라스틱공업협동조합연합회 전무이사와 유창규 KT 강북강원법인고객본부장이 협약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광옥 회장
이광옥 연합회 회장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플라스틱업계가 4차산업혁명시대에 대응해 스마트공장 구축에 적극 나선다.

한국프라스틱공업협동조합연합회(회장 이광옥)는 지난 4일 KT(대표이사 구현모)와 스마트공장 기반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KT는 플라스틱업계의 5G 로봇솔루션(COBOT) 기반 스마트 팩토리 구축과 산업단지형 5G망 구축을 중점 지원하게 된다. 또 대기환경보전법 확대 실시에 따른 소규모 플라스틱 사업장의 대기오염 방지시설 설치 솔루션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국내 굴지의 정보통신 기업인 주식회사 KT와 국내 플라스틱산업을 대표하는 프라스틱연합회 간에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동반성장 차원에서 추진됐다.

주요 협약내용은 ▲플라스틱산업 5G 로봇솔루션 기반 스마트공장 구축사업 지원 ▲산업단지 5G망 구축 등 플라스틱 5G 인프라 확대 ▲소규모 사업장 대기오염 방지시설 설치 컨설팅 및 솔루션 지원 등이다.

이광옥 프라스틱연합회 회장은 “2만여 플라스틱 업계가 당면한 4차 산업혁명 전환을 위한 기반구축 사업에 국내 1위 정보통신 기업인 KT의 지원을 받게 돼 상호협력을 통한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프라스틱연합회는 국내 플라스틱산업을 대표하는 단체로 플라스틱산업과 관련된 산업, 환경, 정부시책 업무 및 공동사업, 기술개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국제공인기구(KOLAS)인 한국플라스틱시험원도 운영하고 있다.

플라스틱산업은 2만개 기업에, 24만명이 종사하고 있으며 생산액이 50조원에 이르는 소재․부품산업으로 올해중 뿌리산업으로 지정받아 산업발전의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