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맥주 500여종 한자리에···맥주산업박람회 개막
수제맥주 500여종 한자리에···맥주산업박람회 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유일 맥주전문 전시회
30일부터 8월1일까지 양재동 aT센터서 열려

 

[중소기업투데이 신미경 기자] 수백종의 맥주를 한자리에서 맛볼 수 있는 맥주 박람회가 개막했다.

국내 유일의 맥주전문 전시회인

30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개막한 ‘대한민국 맥주산업 박람회(KIBEX) 2020’ 현장 모습.
30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개막한 ‘대한민국 맥주산업 박람회(KIBEX) 2020’ 현장 모습.

30일부터 8월1일까지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은 이 박람회에선 맥주 생산에서 유통, 패키징, 소비에 이르는 맥주 산업 밸류체인의 모든 비즈니스를 한자리에서 보고 체험할 수 있다.

맥주 콘텐츠 전문회사 비어포스트와 전시 컨벤션 전문기업 글로벌마이스전문가그룹(GMEG)이 공동 주최한다.

KIBEX 2020에는 국내 기업은 물론이고 미국, 독일 등의 맥주 양조장과 맥주 재료 기업, 양조 설비 및 잔 생산 기업 등 총 123개사가 참여했다. 지난해 행사에 비해 바이어 등록건수가 2배 이상 늘었다고 주최측은 밝혔다.

개막 첫 날에는 국내 최초로 열린 상업 맥주 품평대회인 ‘코리아 인터내셔널 비어 어워드(KIBA) 2020’ 시상식도 개최된다. 독일 유리잔 전문 회사 라스탈(Rastal)이 후원한 이 대회는 해외 정상급 맥주 전문가 40여명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국내 최고 맥주 전문가 25명이 대신 심사를 진행한다. 44개 맥주 양조장에서 79개 카테고리에 걸쳐 총 251종의 맥주를 출품했다. 윤정훈 KIBA 2020 심사위원장(플래티넘 맥주 부사장)은 “국내 수제맥주가 양과 질적인 측면에서 모두 성장하고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다”며 “출품한 양조장들에 심사위원들의 평가 내용이 전달되는 만큼 양조장들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내 수제맥주 시장은 향후 5년간 평균 30%씩 성장해 오는 2024년 3000억원 규모(전체 맥주시장의 6.2%)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