企銀, 2분기 中企대출잔액 10조↑···코로나대출 영향
企銀, 2분기 中企대출잔액 10조↑···코로나대출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기순이익 3205억원···작년 동기 대비 25.3%↓
중소기업대출잔액 176.5조원···1분기 대비 6.0%↑

[중소기업투데이 신미경 기자] IBK기업은행은 지난 2분기 연결기준 320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고 27일 공시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25.3%, 직전 분기 대비로는 36.0% 각각 줄어든 실적이다.

이에 지난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821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6.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악화에 대비한 선제적 충당금 적립 등으로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보다 줄었다”고 기업은행은 설명했다.

중소기업에 대한 코로나 대출 등으로 지난 2분기 중소기업대출잔액은 직전 분기 대비 10조원(6.0%) 늘어난 176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말 대비로는 13조8000억원(8.5%) 늘어난 규모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자금 적기 지원으로 시장점유율은 0.2%p 증가한 22.8%를 기록했다고 기업은행은 밝혔다.

건전성 지표는 양호했다. 총 연체율은 지난해 동기 대비 0.06%p 개선된 0.44%, 고정이하 여신비율은 0.08%p 개선된 1.18%를 각각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