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금융위원장 간담회 후속방안 논의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금융위원장 간담회 후속방안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CEO 긴급 화상회의'
앞서 5대 금융지주 회장들,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조찬 간담회
코로나19 관련 추가적인 금융지원 방안 등 논의
대출만기 연장, 이자상환 유예 등
신한금융그룹은 23일 조용병 회장(사진 왼쪽)을 비롯한 그룹사 CEO들이 참석한 가운데 '그룹CEO 긴급 화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위기극복 및 포스트코로나 시대 금융의 역할을 선제적으로 실천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신한금융그룹은 23일 조용병 회장(사진 왼쪽)을 비롯한 그룹사 CEO들이 참석한 가운데 '그룹CEO 긴급 화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위기극복 및 포스트코로나 시대 금융의 역할을 선제적으로 실천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중소기업투데이 신미경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23일 조용병 회장을 비롯한 그룹사 CEO들이 참석한 가운데 ‘그룹CEO 긴급 화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위기극복 및 포스트코로나 시대 금융의 역할을 선제적으로 실천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조 회장은 이날 열린 ‘금융위원장 및 5대 금융지주회장 조찬 간담회’의 주요 내용을 그룹 CEO들과 공유했다. 또 각 사의 포스트코로나 대응 준비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사업 추진방향에 대해 전반적인 논의를 했다.

먼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추가적인 금융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현장의견 및 애로사항을 적극 반영해 금융지원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또 정부가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정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한 금융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 조 회장은 ‘신한 N.E.O. Project(New Economic growth supporting Operations)’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그룹사들의 역량을 집중할 것을 당부했다.

신한금융은 지난 6월 포스트코로나 시대 신 성장동력 강화 차원에서 금융의 선제적 역할을 실천하기 위한 ‘신한 N.E.O. Project’를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5년간 대출 및 투자 85조 공급, 데이터거래소 활성화 주도적 역할 수행, ‘신한 Triple K 프로젝트’를 통한 전국 단위 혁신성장 플랫폼 조성 등 그룹 차원의 다양한 지원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조 회장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금융회사와 빅테크 간 ‘기울어진 운동장’과 관련해 금융당국의 양자 간 협의회 구성을 통해 균형점을 찾으려는 계획을 설명했다.

조 회장은 향후 구성될 협의회에 그룹의 최고 전문가들을 참여시켜 금융권의 입장만 대변하기 보다는 국가경제 전반의 관점과 금융산업의 발전방향에서 최적의 솔루션을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5대 금융지주 회장들은 이날 오전 조찬간담회를 갖고 9월말까지로 예정된 코로나19 관련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 상환유예에 대한 금융권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금융지주 회장들은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금융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엔 은 위원장과 조용병 신한지주 회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김광수 NH농협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