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협력사에 역대 최대 인센티브 푼다
삼성전자, 협력사에 역대 최대 인센티브 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7개 반도체 협력사에 365억원 지급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삼성전자가 반도체 협력사에 역대 최대 규모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삼성전자는 24일 생산성과 안전 목표를 달성한 반도체 부문 1·2차 우수협력사 297개사 직원 2만3000여명에게 365억3000만원의 올해 상반기 인센티브를 지급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력사 인센티브는 상반기 기준으로 금액과 인원 모두 역대 최대 규모다.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동반성장 차원에서 인센티브를 확대해 내수경기 활성화에 도움을 주기 위한 의도라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2010년부터 지난 11년간 3800여억원의 인센티브를 협력사에 지급했다.

류성목 화성엔지니어링 대표는 “삼성전자와 협력을 시작한 1993년 이후 회사의 매출은 10배, 인력은 20배가 증가했다”며 “삼성전자와의 지난 28년간의 협력은 회사성장의 밑바탕이 됐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협력사의 안전문화 역량강화를 위해 5개 협력사와 함께 올해부터 ‘페이스 메이커(Pace Maker)’ 제도를 신설했다. 에드워드코리아, 두원이엔지, 백산이엔지, 크린팩토메이션, 한양테크앤서비스 등 업종별로 선정된 5개 협력사들은 삼성전자와 정기협의체를 운영하며 자율적으로 안전역량을 높여 나갈 예정이다.

윤재홍 에드워드코리아 대표는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어도 안전관리 의식이 낮다면 회사가 지속 성장할 수 없다”며 “안전한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 삼성전자와 함께 혁신적인 안전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