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업인 등 4000명 베트남 특별입국
국내 기업인 등 4000명 베트남 특별입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22일부터 순차적 추진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이 22일 인천공항에서 출국하는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갖고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이 22일 인천공항에서 출국하는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갖고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혔던 베트남에 국내 기업인 등 약 4000명이 특별 입국한다.

대한상공회의소는 국내 기업들의 애로해소를 위해 이같은 대규모 베트남 특별입국을 22일부터 추진한다고 밝혔다. 1646개 기업의 필수인력 3016명과 기업인 및 주재원 가족 937명 등 총 3953명이 오는 22일부터 15일 간격으로 순차적으로 입국한다.

이번 특별입국단에는 플랜트 건설과 생산라인 증설·운영 관련 필수인력 외에 기업인과 주재원 가족들이 포함됐다.

하노이에서 통신장비 설치업체를 운영하는 권성욱 KTSY 대표는 “올 1월19일 업무상 한국에 잠시 들렀는데, 코로나로 인해 하늘길이 막혀 베트남으로 돌아가지 못했다”며 “이번 특별입국에 포함돼 그간 차질을 빚었던 기업경영을 정상화하고 반년 넘게 생이별했던 아내와 두 딸과 만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가정간편식 전문 스타트업 ㈜오픈더테이블 이동은 대표는 “지난 4월29일 대한상의에서 주관한 1차 베트남 특별입국을 통해 약 2개월간의 출장을 무사히 다녀올 수 있었다”며 “베트남 입국규제가 예상보다 장기화되는 가운데 다행히 이번 특별입국 출장단에 포함돼 새로운 설비 도입계획을 차질없이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특별 입국자들은 베트남 현지 도착 이후 꽝닌성 할롱시와 빈푹성 빈옌시에 있는 격리호텔에서 2주간의 격리를 거친 후 각자 사업장과 거주지로 이동할 예정이다.

베트남 정부는 지난 2월29일부터 한국인의 15일 무비자 방문허가를 임시 중단한데 이어 지난 3월22일부터는 모든 외국인의 베트남입국을 일시 중단했다. 이어 4월1일부터는 모든 국제선 항공기의 베트남 착륙을 금지하면서 사실상 국가 봉쇄조치를 시작했다.

이에 대한상의는 산업부·외교부·복지부·중기부 등 관계부처와 긴밀하게 협력해 입국협의, 비자발급, 항공편 및 격리 호텔 섭외 등 전 과정을 주도했다. 상의는 출장단의 베트남 도착 이후에도 2주간의 격리기간 동안 베트남 언어, 문화, 경제 등에 대한 비대면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안전관리와 교육지원을 할 계획이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이번 특별입국으로 베트남에 진출한 우리기업이 현지 사업 기회를 놓칠 수 있다는 우려를 해소시킴과 동시에, 한국과 베트남 경제협력 관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