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포스트코로나 시대, 새로운 기회를 얻으려면?
[초점] 포스트코로나 시대, 새로운 기회를 얻으려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코로나 시대, 부의 흥망성쇠' 펴내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우리는 더 이상 코로나19 이전의 삶으로 결코 돌아가지 못할 것이다.”

코로나19가 불러온 변화에 적응하고 그 속에서 개인과 기업이 새로운 기회를 얻으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하나은행의 씽크탱크인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포스트코로나 시대 거시경제 환경변화를 예상하고 국내 주요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분야별로 분석해 ‘코로나 시대, 부의 흥망성쇠’라는 제목의 책으로 펴냈다. 바뀌는 산업지형도에 따라 기업과 개인이 선택할 수 있는 여러 기회변수에 대해 적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전문 연구원들은 이 책에서 “코로나19가 가져올 산업구조의 지각변동은 그 어떤 사건, 오일쇼크나 외환위기, 금융위기 때 보다 클 것”이라며 “국가는 성장 및 분배 정책에 변화를 꾀할 수밖에 없으며, 그에 따라 기업의 경영방식과 채용방식, 개인의 소비와 일하는 방식도 바뀔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언택트 기반의 서비스산업이 뜰 것’으로 예상했다.

“아무리 큰 위기라 해도 그 안에서 성장하는 분야는 있기 마련”이라고 전제하고 “치료제도 없는 전염병의 확산은 건강기능식품 소비를 촉진시켰고, 간단하게 조리해 먹을 수 있는 가정간편식 시장도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언택트 기반의 홈코노미의 급성장과 홈오피스시장 및 에듀테크의 비상을 전망했다. 하지만 온라인으로의 대체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유통업에 대해선 희비가 엇갈릴 것으로 내다봤다.

무엇보다 에듀테크 시장에 대해 중장기적으로 안정성장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하고 “전 세계적으로 ICT(AI, AR·VR, IoT 등) 기술과 융합된 에듀테크는 4차산업혁명시대, 실감화·연결화·지능화·융합화의 교육 트렌드 하에 교육산업 내 신성장 동력"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스마트폰과 태블릿 PC 등 모바일기기에 친숙한 디지털 네이티브가 주요 학령층으로 등장하면서 에듀테크 시장의 성장을 지지하는 가운데 오프라인 수업시 온라인학습을 병행하는 블렌디드 러닝(blended learning)이나 온라인 선행학습 이후 오프라인에서 토론하는 플립 러닝(flipped learning) 등의 온·오프라인 혼합 교육방식이 적극 활용될 것”으로 예상했다.

코로나가 불러올 경제적 지각변동과 관련해선 우선 ‘디지털화의 가속’에 주목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되면서 온라인 비즈니스가 가속 성장세를 보이는가 하면 현실적 제약이 부각되던 원격의료나 원격근로, 기타 다양한 언택트 경제가 전방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며 “지금 전 세계가 전자상거래, 디지털경제, 원격경제에 대한 특강을 받고있는 셈”이라고 진단했다.

이밖에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공급망 단절이 가져올 변화에 대해선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경험하면서 국내에서의 고임금을 감내하더라도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를 위해 저임금 국가에 있던 생산시설을 국내로 이전하려는 기업들의 시도가 이어질 것”이라며 “이미 해외에 진출해있는 국내기업의 해외 생산기지 모두를 국내로 복귀하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효성과 SK하이닉스 같이 향후 추가투자를 국내에서 진행해 국내 공급망을 구축할 수 있다면 장기적으로 글로벌 공급망 리스크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